타이틀 이미지

"건강검진할 때, 대장내시경 꼭 해야 할까?" 대장내시경 검사 대상, 검사 방법, 준비사항에 대해 알아보기

대장암 예방을 위한 '대장내시경' 검사 대상, 검사 방법, 준비사항에 대해 알아보아요.

대장암은 우리나라 암 발생률 2~3위에 항상 오를 정도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많이 발생하는 암이에요. 미국 콜로라도 대학 메디컬센터 연구팀의 2022년도 연구에 의하면 우리나라 20~49세 젊은 층의 대장암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12.9명으로 조사 대상인 42개국 중 가장 높았다고 해요.

대장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검사는 '대장내시경'인데요. 해마다 건강검진 항목을 정할 때 나도 대장내시경을 해야 하는지 고민되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대장내시경이 필요한 검사 대상은 누구인지, 검사 방법과 검사 전 준비사항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대장내시경의 검사 대상은 누구인가요?

대장내시경대상 대장내시경은 특별한 위험 요소가 없는 건강한 성인이라면, 50세 이후에 진행할 것을 권장하고 있는데요. 만약 직계 가족 중 대장암 가족력이 있다면 40세부터 대장내시경 검진을 시작해 볼 수 있어요. 가족력은 없지만 복통, 혈변, 검은 변, 체중 감소, 대변 굵기가 가늘어지는 증상, 변비와 설사가 반복되는 증상, 피로감 등 의심되는 증상들이 있다면 나이와 관계없이 젊은 나이에도 검사를 시행해 보는 것이 좋아요.

검사 후 이상이 없다면, 5년마다 재검사하면 돼요. 단, 검사에서 선종이 있거나 크기가 1cm 이상인 선종이나 톱니 모양 용종이 발견된 경우, 조직 검사에서 융모 선종인 경우, 고도 이형성증을 동반한 선종인 경우에는 3년 이내에 재검사를 권장해요.

대장내시경 검사하는 방법이 궁금해요.

대장내시경방법 내시경을 통해 대장 내부를 의사가 직접 눈으로 관찰하는 검사를 대장내시경이라고 해요. 약 150cm 정도 되는 전자 내시경을 항문을 통해 삽입하며 1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돼요. 원할 경우 수면 마취 등을 통해 수면으로 검사를 진행할 수 있어요. 대장의 내부를 직접 관찰하므로 조기 병변을 찾아내고, 검사 중 의심되는 병변이 발견될 경우 조직 검사를 하거나, 작은 용종이라면 직접 용종 제거술도 시행할 수 있어요.

제거한 조직은 조직 검사를 의뢰하며, 1주일 정도 후 조직 검사 결과를 알 수 있어요. 수면 내시경으로 진행하였다면, 마취가 깰 때까지 회복실에서 충분히 회복 후 보호자와 함께 귀가해요. 검사 도중 영상을 더 잘 보기 위해 장에 가스를 주입할 수 있으므로, 검사 후 복부 팽만감이 있거나 가스가 배출될 수 있어요.

대장내시경 검사 전 준비사항은 어떤 게 있나요?

대장내시경 항혈전제나 항응고제를 복용한다면, 조직 검사나 용종 제거 후에 출혈의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검사 전에 미리 의사와 상의하여 약물 복용을 중단해 주세요. 검사 당일 당뇨약은 복용하지 않아요. 혈압약이나 심장약은 검사 당일 새벽 소량의 물과 함께 약을 복용해도 돼요. 대장내시경을 위해 장을 비우는 약과 물, 이온음료는 먹어도 되지만, 다른 주스나 음료는 피해주세요.

대장내시경은 대장 내부를 자세히 관찰하는 검사이므로, 검사 전에 깨끗한 장 준비가 필요하며 이에 따라, 검사 전에 피해야 하는 음식들이 있어요. 소화가 오래 걸리고 장에 달라붙는 음식들은 검사 시 작은 병변을 가려 정확한 검사를 방해할 수 있어서 검사 3일 전부터 피해야 해요. 검사 전에는 부드럽고 소화가 잘 되는 음식 위주로 섭취해 주세요.

검사 3일 전부터 피해야 할 음식

  • 씨 있는 과일 (수박, 참외, 포도 등)
  • 견과류, 옥수수, 잡곡류 (검은 쌀, 깨, 콩 등)
  • 김, 미역, 다시마 등 해조류
  • 김치, 나물, 채소류 (콩나물, 시금치, 양배추, 샐러드 등)

대장암을 조기 발견하고, 예방할 수 있는 대장내시경에 대한 궁금증이 좀 풀렸을까요? 대장암은 5% 정도가 유전적 요인으로 발생하며, 80% 정도가 환경적인 요인(음주, 운동 부족, 잘못된 식습관 등)으로 발생한다고 해요.

따라서 대장암을 예방하려면 잦은 음주를 피하고 과음하는 습관을 줄여주세요. 연구 결과에 따르면 주 3~5회 유산소 운동을 통해 대장암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해요.

서구화된 식습관(붉은 육류나 고열량 음식, 고지방 음식, 가공육, 훈제 식품 등)을 줄이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잡곡류 등을 섭취하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돼요.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대장암을 예방해 보시길 추천 드릴게요.

대장내시경과 관련해 추가로 궁금한 점이 있다면 닥터나우 실시간 의료상담 서비스를 이용해 주세요. 믿을 수 있는 앱 내 의료진들이 24시간 내내 5분 안에 답변을 남겨주고 있어요. 아래 버튼을 누르면 빠르게 연결돼요.

관련 진료 병원 찾기

  • 가정의학과
  • 내과
  • 외과
  • 닥터나우는 특정 약품 추천 및 권유를 위해 콘텐츠를 제작하지 않으며 닥터나우 회원의 건강한 생활을 돕는 것을 주 목적으로 합니다.
  • 콘텐츠의 내용은 닥터나우 내 의사 및 간호사의 의학적 지식을 자문 받아 활용했습니다.
  • 그 외 출처 : 중앙일보,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 대장내시경
  • 건강검진
  • 건강검진내시경
  • 대장암검사
  • 혈변
  • 대변
  • 대장암
  • 대장암검사
  • 수면내시경
  • 대장검사
  • 대장내시경나이
  • 대장내시경음식
  • 대장내시경대상
  • 대장내시경방법
  • 장준비
  • 대장내시경음식
  • 내장내시경준비
  • 조직검사
  • 용종제거술
  • 국가암검진

관련 의료진 상담

관련 커뮤니티 글

    점액변

    대장내시경 6월말에 했구, 그때도 점액변+혈변으로 갔어요. 근데 정상이라해서 걱정안했는데 두달뒤 또 설사를 하더니 점액변+혈변에 엉덩이가 무거워요 ㅠㅠㅠ 항문외과로 가야할까요?

    대변에 피가 살짝 묻어나왔는데여

    용변보고 뒤처리 하는데 휴지와 변부분에 피가 묻어있어서요 당뇨 말고 따로 기저질환은 없는데 대장내시경이라도 받아봐야할지…

    일년반동안 긴장하거나 식사를 하고 나서 헛구역질과 구역질을 합니다.

    특히 긴장한다고 생각하면 엄청 구역질이 많이나요.보통 하루 헛구역질과 구역질이 50번정도 하는데 비위가 너무 많이 약해져서 내시경을 받으로 가고 싶은데 내시경 받을때 마우스피스를 해야 하는걸로 알고 있어요. 그런데 제가 구역질이 심해진 이후로 구토반사가 너무 심해서 그 걱정 때문에 내과를 못가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당장 가는게 맞겠죠? 일상생활이 힘들어져서 점점 우울해지고 병원가서 의사 선생님한테 수면 하고 마우스피스 껴달라고 하면 해주시나요 ㅠㅠ 너무 힘듭니다.. 나이는 24살 남자 입니다.

혹시 그거 아세요?
닥터나우 앱에는
더 많은 기능이 있어요!

나에게 맞는 정보도 알려드려요

소개 이미지
실시간 상담 베스트